"세입자 보호제도 대혁신 이뤄냈다"

최용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1 10:46:01
  • -
  • +
  • 인쇄
김태년 원내대표,"시장 교란 행위 모든 행정력과 정책수단 동원 단호히 대처"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출처=연합뉴스]
[열린의정뉴스 = 최용달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임대차보호법의 국회 통과에 대해 "세입자 보호제도의 대혁신을 이뤄냈다"며 "시장 교란 행위는 모든 행정력과 정책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전하며 "오늘 국무회의에서 개정 공포안이 의결되면 시장 교란이 최소화될 것"이라며 "민주당과 정부는 통과된 (임대차) 법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법 통과 이후 각종 뉴스가 쏟아진다"며 "일부는 침소봉대, 과장뉴스가 포함돼 있고 실제 일부 지역에서는 시장교란행위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투기 근절을 위한 정책 의지는 확고하다"며 "언제든 강력한 추가대책을 준비한다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달 국내 산업생산, 소비, 투자 등 산업활동 3대 지표가 동반 증가했다는 통계청 발표에 대해 "정부가 재정지출을 확대하는 등 적극 대처한 결과"라며 "3∼4분기에는 V자 반등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내수 활성화가 관건으로, 내수를 진작하기 위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위축된 만큼 국내 관광을 활성화할 호기"라며 "휴가지에 바가지 상인이 없도록 단속에 힘써 달라"고 정부와 지자체에 요청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