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전통시장 모바일 비대면 장보기 서비스' 시작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5 11:33:29
  • -
  • +
  • 인쇄
코로나19로 시장 방문 꺼리는 고객에게 편리함 제공
▲ [출처=금천구청]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코로나19로 시장 방문을 꺼리는 고객들을 위해 전통시장 모바일 비대면 장보기 서비스를 시작했다.

앞서 지역 대표 전통시장인 대명여울빛거리시장은 올해 2월 말 딜라이브몰과 업무협약을 체결, 전통시장 상품을 스마트폰으로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쇼핑환경을 조성했다.

이에 구는 지난 23일 오후 2시 '대명여울빛거리시장 딜라이브몰 입점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유성훈 금천구청장, 구의원, 금천경찰서장,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 딜라이브 관계자, 상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회식', '사업소개', '내빈축사', '사업 시연' 등을 진행했다.

안경준 대명여울빛거리시장 상인회장은 "대형쇼핑앱과 상생협약의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우리 시장에서도 값싸고 좋은 품질, 신뢰할 수 있는 배송 서비스를 지켜나갈 것이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행사의 마지막 순서에는 유성훈 구청장과 최성영 경찰서장이 직접 딜라이브몰에 들어가 대명여울빛거리시장 물건 구매를 시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쇼핑몰 앱인 '딜라이브몰'을 설치하고 회원가입 후 전통시장 대명여울빛거리시장 코너에서 원하는 물건을 주문하면 된다.

대명여울빛거리상인회에서는 입점기념으로 5만 원 이상 구매 시 장바구니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유성훈 구청장은 "이번 전통시장의 쇼핑앱 입점으로 소비자는 전통시장의 값싸고 신선한 물건들을 편리하게 구매하고, 시장 상인들은 매출 증대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상생 환경이 조성됐다"고 말했다.

이어 "구청에서도 안정적인 플랫폼 구축, 좋은 품질 및 배송 서비스 유지를 위해 다양한 지원책들을 마련해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천구 내 남문시장은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를 7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며, 비단길현대시장과 은행나무시장도 '놀장'앱 서비스를 올해 안에 시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