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4개 보건소 임산부 검사 업무 재개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0 11:52:03
  • -
  • +
  • 인쇄
검사 가능한 시간 평일 오후 1∼3시까지 2시간
▲ [출처=수원시청]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오는 3일부터 4개 보건소에서 임산부 관련 검사 업무를 재개한다.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며 관련 업무를 중단한 지 5개월 만이다.

수원시는 8월 3일부터 장안구·권선구·팔달구·영통구보건소에서 임산부 관련 검사 업무 3가지를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재개되는 검사는 ▶임신 전 임신반응 검사(소변검사) ▶예비·신혼부부 건강 검사(혈액, 소변, X-ray/21종) ▶임신 초기·말기검사(혈액, 소변/17∼20종) 등이다.

검사는 사전예약으로만 진행되므로 방문 검사를 원하는 임산부는 4개 보건소의 모자보건실로 전화 연락해 방문 일정을 예약해야 한다.

검사가 가능한 시간은 평일 오후 1∼3시까지 2시간이다.

오전 9∼12시와 오후 3∼6시로 정해진 선별진료소 운영 시간을 피해 임산부와의 접촉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또 보건소별 이동 동선도 선별진료소를 최대한 피할 수 있도록 출입문 등을 따로 활용해 임산부가 최대한 안전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한다.

앞서 수원시는 코로나19 상황이 악화일로였던 지난 3월 2일부터 일반진료와 건강증진 업무 등을 잠정 중단하고 하고 코로나19 대응에 사활을 걸었다.

그러나 최근 보건소 방문 검사를 원하는 수원시 임산부들을 위해 검사업무를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는 시민과 임산부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최대한 안전하게 임산부 검사 업무를 운영할 것"이라며 "검사를 원하는 시민들은 꼭 예약접수를 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