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여름 휴가철 맞아 쾌적하고 청결한 피서지 환경 조성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1 13:56:07
  • -
  • +
  • 인쇄
쓰레기로 인한 피서객과 주민 불편 최소화
▲ [출처=경남도청]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쾌적하고 청결한 피서지 환경 조성을 위해 31일부터 내달 14일까지 3주간 도내 주요 피서지 쓰레기 관리 실태 현지 점검을 시행한다.

이번 점검은 피서객이 많은 주요 해수욕장, 계곡, 유원지를 대상으로 ▶피서지 주변 쓰레기 관리 상태 ▶쓰레기 신고에 신속 대처 및 적기 수거를 위한 특별청소체계 운영 여부 ▶재활용 가능 자원 분리배출을 위한 재활용 분리함 설치 여부 ▶현수막, 안내판 부착 등 피서객 대상 불법 투기 금지 및 예방 홍보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도는 점검 결과 미비한 사항은 즉시 개선 조치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마스크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피서객이 사용한 마스크는 종량제 봉투에 버리도록 안내하고 휴가철 쓰레기 관리 중점기간인 내달 31일까지 비상청소체계 가동, 무단투기 계도 등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김태수 경남도 환경정책과장은 "올해 여름 휴가철에는 쓰레기로 인한 피서객과 주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민 모두가 타인을 배려하는 선진 시민의식을 발휘해 쓰레기 되가져가기, 올바른 분리배출에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