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가 이끈 4월 극장가…관객점유율 72%

김윤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7 14:36:11
  • -
  • +
  • 인쇄
'신비한 동물들' 흥행 1위…이달 관객수 이미 4월 기록 2배 넘어

▲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열린의정뉴스 = 김윤영 기자] 극장가가 서서히 활기를 되찾는 가운데 지난달 영화산업 매출이 외화 흥행에 힘입어 한 달 새 1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4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를 보면 지난달 전체 매출액은 304억원으로 3월에 비해 12.6%(34억원),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서는 29.2%(69억원) 늘었다.

 

관객수는 312만명으로 전월 대비 11.6%(32만명),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21.7%(56만명) 늘었다.

 

외화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이 개봉 첫 주에만 매출 50억원을 기록하는 등 전체 매출액 증가를 이끌었다. 이 영화의 전체 매출액은 104억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영화산업 매출액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이후 흥행작이 없어 지난 1월 이후 감소세에 있었다.

 

한국영화는 다소 주춤했다.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와 '앵커', '공기살인' 등이 개봉했으나 관객 점유율 28.1%로 외화 71.9%에 크게 뒤졌다. 지난달 한국영화 매출액은 지난해 4월에 비해 16.0%(16억원), 관객수는 21.2%(24만명) 줄었다.

 

독립·예술영화 중에서는 '말임씨를 부탁해'가 관객수 1만5천명, 매출액 1억2천만원을 넘기며 흥행 1위를 차지했다. '불도저에 탄 소녀', '스펜서'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1∼4월을 통틀어 보면 누적 매출액 1천44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6.6%(457억원) 증가했다. 관객수도 1천490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418만명) 늘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여전히 4분의1 수준이었다.

 

다만 5월 들어 국내외 기대작들이 잇따라 개봉하면서 극장가 일상회복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다. 이달 1∼16일 전체 관객수는 639만명으로, 지난달 관객수의 배를 이미 넘어선 상태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