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학생 학교 그만두는 비율 높아져…"원하는 것 배우려"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7 14:39:00
  • -
  • +
  • 인쇄
여가부 '학교 밖 청소년' 실태조사…"학교 의미없다" 응답도

36% "진로 결정 못 했다"…58%는 "학교 그만둔것 후회안해"

▲ 초·중학생 학교 그만두는 비율 높아져…"원하는 것 배우려"(CG) [연합뉴스TV 제공]

[열린의정뉴스 = 최성일 기자] 최근 3년 새 학교 밖 청소년이 학교를 그만두는 비율이 고등학교 시기에는 낮아졌지만, 초등학교와 중학교 시기에 그만두는 비율은 소폭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가족부가 17일 공개한 '2021년 학교 밖 청소년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교 밖 청소년(자퇴, 미진학, 면제 등 사유로 공교육을 받지 않는 청소년)이 학교를 그만둔 시기는 고등학교 때가 56.9%로 가장 많았으나 3년 전인 2018년보다는 3.6%P(포인트) 낮아졌다. 그다음 중학교 27.3%, 초등학교 15.8% 순으로, 각각 0.4%P, 3.4%P 높아졌다.

 

학교를 그만둔 이유로 가장 많이 꼽힌 것은 '학교에 다니는 것이 의미가 없었기 때문'(37.2%)이었다. 2018년 조사에 비해 '다른 곳에서 원하는 것을 배우기 위해'(29.6%) 학교를 그만두는 비율은 증가했고, 공부하기 싫다거나 학교 분위기, 친구와의 문제를 들며 학교를 그만두는 비율은 감소했다.

 

아직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학교 밖 청소년 비율은 35.7%로 가장 높았다. 이는 2018년 35.0%에 비해 소폭 증가한 수치다. 정규학교 복학(대학 진학 포함), 검정고시 준비를 계획한다는 비율이 그 뒤를 이었다.

 

학교를 그만둔 것을 후회한 적이 있었던 청소년(41.4%)보다 후회한 적이 없었다는 청소년(58.1%)이 더 많았다.

 

후회했던 이유로는 친구를 사귈 기회가 줄었다는 것,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없는 것, 졸업장을 받지 못했다는 것을 꼽았다.

 

학교 밖 청소년은 특기를 살릴 수 있는 수업(36.7%), 원하는 것을 배우거나 연계해 주는 지원 서비스(27.2%), 진로 탐색과 체험 기회(24.9%) 등이 있었다면 학교를 그만두지 않았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다만 이들 10명 중 3명은 어떤 지원이 있었더라도 학교를 그만뒀을 것이라고 답했다. 학교를 그만둔 이후 10명 중 8명은 검정고시 준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밖 청소년이 겪는 어려움으로는 선입견·편견·무시, 진로찾기 어려움 등이 가장 흔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가부는 이번 실태조사를 기반으로 진학정보 제공, 검정고시 준비 지원, 진로탐색 체험 등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번 조사는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과 한국리서치가 2021년 4월부터 12월까지 7개 유형 기관 227곳 내 9세 이상 24세 이하 학교 밖 청소년 3천29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