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찾아가는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 실시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3 15:05:16
  • -
  • +
  • 인쇄
자동심장충격기 구조와 사용법 교육
주민‧학생 등에게 하임리히법, 심폐소생술 등 맞춤형 응급교육 진행
▲ [출처=동작구청]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응급상황 발생 시 주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2020년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주민 6,335명, 초‧중‧고등학생 8,153명, 교사 944명, 민방위 대원 6,511명, 보육교사 432명 등 총 23,523명에 대해 수요자 중심의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을 실시했다.

올해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교육생과 강사 발열체크, 마스크착용, 손소독 등을 실시하고, 교육 시 사회적 거리두기, 교육 장소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한 후 진행한다.

먼저, 관내 20개 이상의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대상으로 ‘보육교사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에 나선다.

시민안전교육협회의 응급구조 강사의 진행으로 하임리히법* 등 어린이집 및 유치원 교사에 맞는 내용을 강화한 특화교육과 영유아 맞춤형 심폐소생술과 응급상황 대처법 등을 교육한다.

※ 하임리히법 : 이물질에 의해 완전하게 기도가 막혀 기침이나 말을 할 수 없는 사람에게 복부를 압박해 흉부압력을 높게 만들어 기도를 막고 있는 이물질을 제거하는 방법.

또한, 오는 8월부터 초등학교 5,6학년과 중학교 2학년,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을 실시한다.

관내 46개 학교에서 총 310회로 진행하며 2시간 동안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심폐소생술 이론과 실습, 자동심장충격기(제세동기)의 구조와 사용법 등을 교육한다.

아울러, 구는 급작스러운 심정지 발생 시 환자의 생존율을 향상시키고자 오는 12월까지 자동심장충격기 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대상은 동주민센터,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 학교 등 197개소에 설치된 자동심장충격기 244대이며, ▶본체 작동 및 청결‧보관 상태 ▶위치안내 표시, 관리서류 작성 여부 ▶서울응급의료정보센터 관리프로그램 기록관리 등을 살피고, 성인용‧소아용 패드와 배터리를 점검‧교체한다.

조경숙 보건의약과장은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 맞춤형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을 통해 주민들이 실제 위급 상황에서도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