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MBC와의 유착이 더 문제인 것 같다"

최제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4 15:06:16
  • -
  • +
  • 인쇄
주호영 원내대표, "중요 사건 관해 편파적이고 제3자 개입 있는 듯 한 보도" 문제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열린의정뉴스 = 최제구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4일 상임위 간사단 회의에서 "두 방송이 실제 녹취록에 없는 내용을 왜곡해서 보도했고, 여기에 누군가 관여한 것 같다"면서 "그 누군가는 검찰 측 인물로 예상된다"고 전하며 "소위 말하는 검언유착이 검찰과 채널A가 아니라 KBS·MBC와의 유착이 더 문제인 것 같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필요하다면 이 점에 관해 국정조사도 피하지 않겠다는 생각"이라며 "공영방송인 KBS, MBC가 중요 사건에 관해 편파적이고 제3자 개입이 있는 듯 한 보도를 한 게 한두 번이 아니지만 이번에는 너무 정도가 심해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오는 2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부처 업무보고에 양승동 KBS 사장과 박성제 MBC 사장을 출석시키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서울중앙지검에 먼저 전달된 것에 대해선 "특임검사를 임명해서 이성윤 서울지검장이 보고받고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공무상 비밀누설이 없었는지 수사해 밝혀야 한다"며 "주저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특별검사 도입을 강력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