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추경 규모 25조원 이상 돼야"

최제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8 15:09:19
  • -
  • +
  • 인쇄
소상공인연합회 신년 인사회 개최…여야 대선후보 참석


[열린의정뉴스 = 최제구 기자] 소상공인연합회는 18일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여야 대선 후보와 연합회 업종별·지역별 대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 인사회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 확대 등 실질적 지원 확대를 촉구했다.

 

이날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선후보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인사말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코로나19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로 생존이 위태로운 지경"이라며 "강력한 영업제한과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시행으로 어려움에 부닥친 소상공인들에게 100% 온전한 손실보상으로 재기의 희망을 심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오 회장은 이어 "대선국면에서 50조원, 100조원의 직접 지원이 논의되고 있고 완전한 손실 보상과 피해업체 전원 보상, 선지원 보상도 약속됐다"며 "우선 이번 추경안에 50조원의 절반인 25조원 이상이 반영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추경안을 14조원 규모로 편성하기로 한 상태다.

 

오 회장은 또 온라인플랫폼 공정화법 제정,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소상공인복지법 제정 등을 요구하면서 소상공인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소상공인 전용 공제 제도 도입, 소상공인 정책연구소 신설, 소상공인 복지회관 건립 등의 추진 과제도 제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축전을 통해 "2년째 이어지는 코로나19로 소상공인 여러분이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은 없을 것"이라며 "우리가 모두 잊지 않고 반드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장관도 축사에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서는 정부 노력과 함께 소상공인의 지혜와 협력이 절실하다"며 "중기부는 소상공인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애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야 대선 후보들도 인사말을 통해 소상공인 회복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약속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