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1인 가구 고독사 예방 위한「서울 살피미 앱」 운영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8 15:13:52
  • -
  • +
  • 인쇄
홀몸 어르신, 중·장년 등 고독사 위험이 있는 1인 가구 대상
1인 가구 복지사각지대 최소화 노력
▲ 홀몸 어르신 가정을 방문하여 도시락을 전달하는 모습[출처=동작구청]
[열린의정뉴스 = 최성일 기자] 서울시 세대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구 1인 가구수는 82,352 세대로 전체 가구수의 42.9%를 차지했다. 2019년 77,645가구와 비교해 1년 새 6% 증가한 규모이다.


1인 가구 증가는 사회적 고립상태에 있는 가구의 증가를 동반하기에 고립가구의 고독사 예방 등 사회적 안전망 확충이 필요하다.

이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1인 가구 고독사 예방을 위해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서울 살피미 앱’을 오는 8월부터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 살피미 앱’은 사용자의 화면터치 등 조작을 감지하여 지정시간(6~72시간) 동안 휴대폰 사용이 없을 경우, 지정된 보호자나 동 주민센터 복지플래너에게 위기신호 메시지를 자동 전송하는 앱이다.

구는 복지공동체 참여 주민의 추천을 받아 ▶홀몸 어르신 ▶고시원, 쪽방 등에서 생활하는 중·장년 등 고독사 위험이 있는 1인 가구 750세대를 선정 할 계획이다.

선정대상자가 상담을 통해 지정시간, 위험신호를 수신 할 보호자 등을 정하고 ‘서울 살피미 앱’을 설치한다.

앱 설치 후, 보호자와 복지플래너가 상시 모니터링을 진행하며, 위기신호 메시지를 받을 경우, 유선 또는 가정방문을 통해 즉시 안전을 확인하고 위기 상황 발생 시 경찰서, 소방서 등 협조를 받아 신속한 대응과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미영 복지정책과장은 “서울 살피미 앱은 독거가구의 고독사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1인 가구 복지사각지대를 최소화 해 고독사 제로(Zero)화로 모두가 편안하고 행복한 동작을 구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1인가구 고독사 예방을 위해 ▶‘IoT 스마트 플러그 보급’ 사업 ▶우리동네 돌봄단 운영 ▶어르신 안심 솔루션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회적 고립 취약가구의 안전을 살피고 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