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전지기업 에코프로, 정부와 손잡고 3년간 일자리 3천개 창출

최준석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8 15:29:39
  • -
  • +
  • 인쇄
'청년희망ON' 중견·플랫폼 기업과 시즌2…김총리 "담대한 결정에 감사"

▲ 김부겸 국무총리가 작년 10월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R&D센터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열린의정뉴스 = 최준석 기자] 정부는 '청년희망ON' 시즌2 첫 프로젝트로 18일 이차전지 양극재 기업인 에코프로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경북 포항 영일만산업단지에 위치한 '에코배터리 포항 제2캠퍼스'에서 에코프로와 간담회를 갖고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 회사는 1998년 창업해 양극재(에코프로BM), 온실가스저감(에코프로HN), 벤처캐피탈(iSquare Ventures) 등 8개사를 보유하고 있는 환경·에너지 소재 산업 기업이다.

 

에코프로는 이 자리에서 앞으로 3년간 직접채용으로 2천800명, 벤처투자를 통한 생태계 조성으로 200명 등 일자리 3천개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당초 신규 채용 계획을 약 2배로 늘린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지역 특성화고 졸업생·우수 제대군인 등을 대상으로 이차전지 맞춤형 산학연계를 통해 매년 800여명씩 3년간 2천500명을 채용하고 자체 기술인력양성프로그램인 '테크니컬 러닝센터'를 통해 전문인력을 매년 100명씩 총 300명을 육성해 직접 채용하기로 했다.

 

또 유망벤처기업 투자를 통해 3년간 2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 총리는 "중견 기업인 에코프로가 3천 개의 일자리를 약속한다는 것은 대기업으로 보면 몇만 개의 일자리에 해당한다. 정말 쉽지 않은 담대한 결정을 해주셨다"며 "특히 미래 신산업의 성장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얼마나 크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수도권이 아닌 지역에서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 주신 것은 균형발전의 차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이런 중견기업들이 지역에서 인재를 채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지원할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했다.

 

청년희망ON은 기업이 채용확대, 교육·훈련, 멘토링 등 청년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정부는 교육·훈련비, 인턴십 수당 등을 지원하는 협업 프로젝트로, 지난해에는 삼성·현대차·SK·LG·포스코·KT 등 6개 기업이 참여해 총 17만9천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부는 올해부터 참여대상을 중견기업과 플랫폼 기업으로 확대한 시즌2를 시작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