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제조업 업황 악화, 18개월 만에 100아래로…12월 전망도 부정적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5:57:23
  • -
  • +
  • 인쇄
산업계 전문가 분석…반도체·디스플레이·철강·화학 '흐림'

▲ 제조업 (CG) [연합뉴스TV 제공]

[열린의정뉴스 = 최성일 기자] 이번 달 제조업 업황이 지난달보다 악화됐다는 산업계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왔다.

 

또 다음 달 전망에 대한 부정적 우려도 더욱 커졌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주요 업종별 전문가 182명을 대상으로 전문가 서베이 지수(PSI)를 조사한 결과 11월 제조업 업황 현황 PSI가 94로 집계돼 10월(100)보다 낮아졌다고 22일 밝혔다.

 

PSI는 100(전월 대비 변화 없음)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월 대비 증가(개선) 의견이, 0에 근접할수록 감소(악화) 의견이 많음을 의미한다.

 

제조업 업황 PSI는 전월 대비 8개월 연속 하락하며 작년 5월 이후 1년 6개월만에 처음으로 기준점인 100 밑으로 떨어졌다.

 

내수(106)·수출(111)·생산(109)·투자액(109) 등 세부 지표가 일제히 100을 넘었으나 내수·투자액이 전월보다 낮아지고 채산성(83)은 2개월 연속 100을 하회했다.

 

세부 업종별로는 반도체(48), 디스플레이(62), 화학(75), 철강(40) 등이 100을 상당폭 밑돌았다.

 

반면 자동차(126), 휴대전화(111), 섬유(112), 바이오·헬스(115)는 100을 넘겼다.

 

전월과 비교하면 반도체(-31), 휴대전화(-17), 디스플레이(-3), 화학(-29), 철강(-67) 등을 중심으로 하락세를 나타냈다.

 

12월 업황 전망 PSI는 87로, 10월에 발표된 11월 전망치(99)보다 낮아진 동시에 2개월 연속 100을 넘지 못했다. 부정적 전망이 더욱 확산했다는 의미다.

 

내수(104)와 수출(102)이 전월에 이어 동반 하락하면서 생산(104)도 낮아졌고, 투자액(104)은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반도체(36), 디스플레이(48), 화학(67), 철강(47) 등이 100을 상당폭 하회했다.

 

이달 대비로는 가전(+1), 섬유(+1), 자동차(0), 바이오·헬스(0)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화학(-42)과 철강(-49)의 하락 폭이 컸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