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등교 시작됐는데…1주간 하루평균 학생 확진자 375.9명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6:03:10
  • -
  • +
  • 인쇄
"비상계획 발동되면 학교 밀집도에 일부 제한 검토"

▲ [연합뉴스 제공]

[열린의정뉴스 = 최성일 기자] 전국 학교에서 22일 전면 등교가 시작된 가운데, 최근 1주간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하루 평균 370명 이상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총 2천631명으로, 일평균 375.9명꼴이었다.

 

이는 교육부가 통상 집계하는 목요일∼다음 주 수요일 기준으로 가장 많았던 일평균 확진자인 372.0명(10월 28일∼11월 3일)보다 많은 수치다.

 

특히 지난 17일 하루에만 확진자 502명이 나와 하루 확진자 수로는 지난 2일(530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학생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교육부는 비상계획이 발동되면 전면등교에 제한을 둘 수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비상계획 발동 조건에 맞춰 교육 분야도 학교 밀집도에 일부 제한을 검토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것은 추후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18세 이하 청소년에게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도입을 검토하는 데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의견수렴을 거쳐 이번주 쯤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