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식량가격지수 넉달연속↑ 10년5개월만에 최고…식탁물가 부담↑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16:07:21
  • -
  • +
  • 인쇄
곡물·유지류 위주로 상승…1년 전보다 27% 상승

▲ 명목 및 실질 식량가격지수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열린의정뉴스 = 김태훈 기자] 세계식량가격지수가 넉달 연속 상승해 '식탁 물가'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11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2% 상승한 134.4포인트(p)였다.

 

이는 2011년 6월(135.0%) 이후 10년5개월 만에 최고치다.

 

1년 전보다는 27.3% 상승한 것이다.

 

FAO는 1996년 이후 24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 동향을 모니터링해 곡물·유지류·육류·유제품·설탕 등 5개 품목군별로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집계해 발표한다.

 

이 지수는 7월 124.6에서 8월 128.0, 9월 129.2, 10월 132.8로 오른 데 이어 지난달 더 상승했다.

 

지난달 5개 품목 중에서는 곡물과 유지류 지수의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곡물 가격지수는 141.5로 전월보다 3.1% 올랐고, 지난해 동월보다는 23.2% 상승했다. 밀은 높은 수요 대비 원활하지 못한 공급으로 인해 가격이 올랐고, 보리는 공급량 부족과 밀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가격이 올랐다.

 

유지류 지수는 125.5로 전월보다 3.4% 올랐다. 버터와 분유는 서유럽 주요 우유 생산국의 공급이 원활하지 못해 수출 가용량 및 재고가 줄었고, 오세아니아 생산량도 예상보다 적어 가격이 상승했다.

 

설탕 지수는 120.7로 전월 대비 1.4% 올랐다. 최대 수출국인 브라질의 에탄올용 사탕수수 수요 증가가 가격 상승을 주도했지만, 인도와 태국에서 대량 수출이 전망돼 가격 상승 폭이 제한됐다.

 

팜유 등 유지류와 육류는 0.1%, 0.9% 각각 하락했다.

 

돼지고기는 중국의 유럽연합(EU)산 수입이 줄어 가격이 하락했고 쇠고기는 브라질산 가격 하락이 호주산 가격 상승을 상쇄해 가격이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FAO는 2021∼2022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7억9천130만t(톤)으로 1년 전보다 0.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고 세계 곡물 소비량은 28억960만t으로 1.7%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