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 2라운드 돌입…'50억 클럽' 수사 본격화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7 16:21:02
  • -
  • +
  • 인쇄
'로비 의혹' 곽상도 시작으로 박영수·권순일까지 이어질 듯

▲ 곽상도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검찰이 17일 곽상도(62) 전 의원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면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가 2라운드에 돌입했다.

 

그동안 민간업자들의 배임 행위를 밝히는 데 힘을 쏟아온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57)씨와 천화동인4호 소유주 남욱(48) 변호사 등 주요 인물의 기소 시점을 즈음해 수사의 키를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트는 모양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곽 전 의원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오후 1시까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곽 전 의원의 사직안이 지난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된 지 6일, 지난달 1일 아들 병채(31)씨 자택을 압수수색한 이래로는 한 달 보름여 만이다.

 

검찰이 이날 곽 전 의원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건 최근 관련자 조사 과정에서 곽 전 의원의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 및 진술이 추가 확보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은 지난달 핵심 인물인 머니투데이 법조팀장 출신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 하나은행 관계자 등의 조사 과정에서 곽 전 의원이 하나은행 컨소시엄 무산 위기를 막아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그 대가로 아들을 통해 50억원을 받은 것이라고 의심해 왔다.

 

다만 김씨 등 관련자들의 배임 의혹 수사에 주력하느라 곽 전 의원을 포함한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는 후순위로 미뤄둔 상황이었다.

 

지난 4일 김씨와 남 변호사를 구속하며 한숨을 돌린 검찰은 최근 김씨나 남 변호사 등을 재조사하며 곽 전 의원 부분을 중점적으로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 실무자도 최근 다시 불러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곽 전 의원의 혐의를 다질 수 있는 단서가 추가로 확보돼 이날 압수수색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곽 전 의원 수사를 시작으로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거액을 받았거나 받기로 약속했다는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과 법조계·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도 속도가 날 전망이다. '50억 클럽' 명단에 등장하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 재판거래 의혹이 제기된 권순일 전 대법관 등이 우선 수사 대상으로 꼽히고 있다.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는 경찰도 본격화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이날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의 자택과 화천대유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최 전 의장은 성남도개공 설립을 주도한 인물로, 현재 화천대유 임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 유한기 전 공사 개발사업본부장(현 포천도시개발공사 사장)도 불러 조사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민간업자들에게서 뒷돈 2억원을 받은 의혹이 있다. 황무성 초대 공사 사장에게 중도 사퇴를 압박한 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검경이 대장동 의혹 속 등장인물들을 나눠 맡으며 다시 수사에 속도를 내자 대선 일정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야 대선 후보가 확정된 상황에서 수사가 지연될수록 정치적 논란과 검찰을 비판하는 목소리만 커질 것이라는 판단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검찰과 경찰 실무진은 지난 15일 2차 회의를 열어 여러 갈래로 진행 중인 수사 범위를 나눠 각자 수사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수사 대상에 대한 협의가 완전하게 이뤄진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