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전력 "해외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피해 신고하면 경청"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9 16:25:07
  • -
  • +
  • 인쇄
외신 대상 브리핑…"오염수 방출 따른 피해인지 잘 듣겠다"

▲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폭발사고가 발생한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열린의정뉴스 = 김태훈 기자]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로 해외에서 피해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있으면 경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쿄전력 관계자는 19일 일본포린프레스센터(FPCJ)가 주최한 온라인 브리핑에서오염수 방류로 주변국 어업에 영향을 미칠 경우 보상할 계획이 있는지 묻는 말에 "처리수(오염수) 방류로 해외에서 어떤 실제 피해가 발생할지 상정하는 것은 어렵지만 실제 피해가 있다는 신고가 있는 경우 처리수 방출에 의해 발생한 피해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잘 듣겠다"고 답했다.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로 외국의 어민 등이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면 피해의 원인이 오염수 방류가 맞는지 확인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도쿄전력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노심용융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정화 처리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정화 처리해도 오염수에 포함된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은 걸러지지 않는다.

 

일본 정부는 정화 처리한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삼중수소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춘 뒤 2023년 봄 이후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방류하겠다고 지난 4월 발표한 바 있다.'

 

도쿄전력은 이날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도 해양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극히 경미하다는 결론을 담은 최근의 자체 평가보고서를 외신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도쿄전력은 정화 처리한 오염수를 바닷물로 100배 이상 희석한 뒤 새로 건설하는 해양 터널을 통해 후쿠시마 제1원전 앞바다 1㎞ 지점 해저에 방류할 계획이다.  이런 방류 계획과 기상 데이터 등을 근거로 후쿠시마 제1원전 앞바다 10㎞ 범위에서 삼중수소의 농도와 확산 상황을 분석했다.

 

도쿄전력 관계자는 "시뮬레이션 결과 트리튬 농도가 1베크렐(㏃)을 초과하는 범위는 발전소 주변 2~3㎞에 머문다"며 "현재 주변 해역의 해수에 포함된 트리튬 농도와 구별할 수 없는 농도"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평가보고서에 대해 "해양 방류를 전제로 한 보고서를 내놓은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도쿄전력 관계자는 또 작년 12월 야마모토 다쿠(山本拓) 의원(자민당 중의원)이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로 2차 처리해도 12개 핵종이 제거되지 않고 12개 핵종 중 11개는 일반 원전 냉각수에 포함되지 않은 핵종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한 답변도 내놨다.

 

이 관계자는 "다핵종제거설비로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고 있지만, 그것이 반드시 '0'이 된다는 것은 아니다"며 "각각의 핵종에 대해 방사성 농도를 측정해 이른바 고시 농도 대비 총계 1미만이 되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처리수는 연료가 손상됐기 때문에 일반 원전의 배수에는 포함되지 않은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일반 원전의 배수에 포함돼 있느냐, 그렇지 않느냐에 관계없이 방사능 농도를 측정해 정부의 규제 기준을 충족한 뒤 방출하는 것은 다른 원전과 차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