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1시간 면제 8월 말까지 연장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3 16:40:33
  • -
  • +
  • 인쇄
6월 30일에서 8월 31일까지로 두 달 연장
어려움 겪고 있는 소상공인 활력 불어 넣어
▲ [출처=마포구청]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 등 공영주차장 이용객들을 위해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1시간 면제 조치를 오는 8월 말까지 두 달 연장한다고 밝혔다.

면제 대상은 구가 관리하는 24개 유료 공영주차장으로 노상주차장 13개소 706면, 노외주차장 3개소 146면, 공영시설주차장 8개소 1천126면, 총 1천978면이 해당한다. 단 거주자우선주차장은 제외된다.

면제 기간은 당초 6월 30일에서 8월 31일까지로 두 달 연장된다. 구는 지난 4월 24일부터 이달 말까지 한시적으로 공영주차장 주차요금의 1시간 면제 조치를 시행해 왔다.

이에 따라 8월 말까지 구 공영주차장 이용자는 입차 후 1시간 이내에 출차 시 주차요금이 면제된다. 단 월정기권 이용자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이를 위해 유동균 구청장은 지난 4월 열린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 긴급 현안 영상 회의에서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1시간 면제'를 건의하고 서울시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 24개 타 자치구도 함께 해 주라고 요청한 바 있다.

구는 주차요금 1시간 면제 조치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침체 등으로 어려움에 부닥친 지역 내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동균 구청장은 "이번 조치는 코로나19로 생활 속 거리 두기가 지속하는 가운데 증가하는 자가용 이용객과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활기를 불어 넣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