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직자 총사퇴에 "대선승리 위한 용단…당 대표와 협의"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4 16:46:50
  • -
  • +
  • 인쇄
"국민 기대하는 바 충족 위해 '신속 반응' 부합 방향으로 하겠다"

"선대위 쇄신, 급한 것부터 처리…외부 인사 영입, 여러가지로 어렵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4 [국회사진기자단]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4일 당직자 총사퇴에 대해 "지금 민주당과 선대위가 처한 상황을 고려해서 국민·민생 우선이라는 대원칙에 따라서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모든 걸 내려놔 주신 용단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하고 "국민, 당원들께서 이재명이라는 사람을 후보로 선출한 이유, 즉 변화와 혁신이라는 그 기대를 충족하도록 선대위 구성도 당직 인선 문제도 당 대표와 협의해 잘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무직 당직자의 거취 문제는 제가 그걸 요구하지는 않았고 다만 그런 움직임이 있다는 얘기를 얼핏 들었다"며 "이렇게 결단해주실 줄은 잘 몰랐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후속 인선에 대해 "당직 문제는 공식적으론 선대위와 법률상 직접 관계가 없으나 선대위와 무관하다고 하기도 어렵다"며 "실제로 어떤 분이 교체될지 유임할지 문제는 당 대표께서 당직에 관한 권한이 있어 의견을 내고 합리적인 선으로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께서 민주당에 기대하는 바를 충족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반응할 수 있게 하는 것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하겠다"며 "향후 선거 문제도 있으나 당장 정기 국회 내 업무 처리 문제도 있어 그 점도 당연히 고려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선대위 쇄신에 대해선 "선대위 직위는 현재도 사퇴 처리한 것은 아니고 사의를 표명한 상태고 모든 걸 저한테 위임한다고 한 상태라 필요한 부분부터 필요한 만큼 개편하겠다"며 "어느 순간 다 종결될 건 아니고 급한 것부터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선대위 외부 인사 영입에 대해선 "외연 확장을 위한 외부 인사 영입이 매우 중요하다"며 "가능하면 당내에서 인재도 찾아 적소에 배치하고 외부 인사 중에 저희가 필요로 하는 분과 협의하고 추천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경륜이 많고 사회 경험 많은 분들은 또 보면, 설거지 열심히 많이 하면 접시 깬 경력이 있는 것처럼 그런 부분이 문제 되기도 한다"며 "그런 거 다 제거하고 나니 역시 경륜이나 경험 이런 거가 문제 되기도 하고 여러 가지로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