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부도확률 치솟아…도산 증가 대비해야"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6:47:28
  • -
  • +
  • 인쇄
"취약그룹 부도확률 2019년 7.39%→지난해 11.86%"

▲ (CG) <<연합뉴스TV 제공>>

[열린의정뉴스 = 최성일 기자] 코로나19 사태 이후 취약 기업의 부도 확률이 가파르게 높아져 정책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자본시장연구원의 '코로나19 이후 국내 기업의 재무성과와 기업도산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국내 외부감사 대상 기업 중 부도 확률 최상위(20분위) 그룹의 평균 부도 확률은 11.86%로 2019년 7.39% 대비 4%포인트 넘게 높아졌다.  

 

부도 확률은 과거 기업의 재무성과와 기업회생 신청 여부 등을 바탕으로 계산했다.

 

20분위에 속한 기업은 모두 819개로, 주로 소규모인데, 한계기업 비중이 53.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2019년에도 20분위에 소속된 기업은 384개, 새로 이 그룹에 포함된 기업은 435개로 더 많았다.  

 

기존 20분위 소속 기업의 평균 부도 확률은 2019년 10.55%에서 코로나19 이후 15.71%로 5.16%포인트 높아졌으나, 신규 진입 기업의 평균 부도 확률은 2019년 0.72%에서 2020년 8.46%로 뛰었다.

 

신규 진입 기업의 연간 매출은 2019년 31.0% 증가율을 기록했으나, 지난해 28.5% 감소로 돌아섰다.

 

부도 위험이 큰 기업이 증가하면서 지난해 평균 부도 확률도 높아졌다.  

 

2007년부터 2019년까지 전체 외부감사 기업의 부도 확률을 추정한 결과 2020년 평균 부도 확률은 0.92%로, 2019년 0.67%보다 높아졌다.

 

박용린 선임연구위원은 "지난해 실제 기업회생 신청 건수는 예상치의 절반을 밑돌았다"며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일부 기업군의 도산이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