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스마트 보행로 조성 사업’ 행안부장관상 수상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8 16:52:54
  • -
  • +
  • 인쇄
1~3단계 사업으로 스마트 기술 기반 ‘동작구형 단계별 어린이 안전 사업 모델’ 구축

▲ [동작구청 제공]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행정안전부와 한국일보가 공동 주최한 ‘제17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에서 ‘스마트 보행로 조성 사업’이 안전관리분야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로 17회를 맞은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은 지자체의 창의적인 시책 개발을 유도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한 우수 지자체를 선정해 시상하는 대회다.

 

‘스마트 보행로 조성 사업’은 어린이 보행안전 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관내 어린이 교통사고가 평균 1주일 1건 이상 발생하고 있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자 추진됐다.

 

이에 구는 지난 2019년 5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어린이 교통사고 ZERO’라는 비전 아래 다양한 어린이 안전 주제를 발굴하고, 그에 맞는 전략으로 어린이들의 교통안전 문제 해결을 위한 ‘스마트 보행로 조성 사업을’ 완료했다.

 

이 사업은 스마트 보행로 시범 사업, 확대 사업, 고도화 사업 3단계로 진행했다.

 

먼저 시범사업은 대림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총 1367명의 학부모와 학생, 유관기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주민협의체 ‘도담도담 학교로(路) 연구소’를 구성해 문제 발굴부터 서비스 적용까지 모든 과정에 주민들이 참여했다.

 

협의체는 다양한 문제요소와 의견, 전문가 컨설팅 결과를 종합적으로 반영해 스마트 차량 접근 알리미, 무선 등하교시간 알리미 등이 탑재된 교통안전 시설물을 최적의 장소에 설치했다.

 

확대 사업은 관내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진행한 후 시범 사업 단계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던 서비스를 선별·보완해 관내 8개 초등학교를 선정해 확대 사업을 추진했다.

 

구는 한정된 예산으로 최고의 효과를 내기 위해 대상지 현장조사와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SS)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축대상지를 선정하고 설치 개수를 학교별로 조정했다.

 

고도화 사업에서는 관내에서 통학거리가 가장 긴 남사초등학교 통학로를 대상으로 고도화 사업을 진행해 대상지 범위를 확대했다.

 

특히 교통량이 많은 대로변과 이면도로를 구분해 맞춤형 솔루션을 구축했다.

 

대로변에는 ‘보행자 보호 솔루션’, 스몸비족(스마트폰+좀비)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바닥신호등’을 설치해 <동작형 스마트 횡단보도> 서비스를 구축했다.

 

이면도로에는 신호가 없는 횡단보도에서 보행자가 감지되면 빛이 나오는 ‘지능형 횡단보도’, 차량접근을 알리는 ‘교차로 알리미’ 등 <스마트 안전 복합 솔루션>을 설치했다.

 

그 결과 실제 통학로 주변의 차량속도가 10% 이상 감소했다. 또 이를 추후에도 발전시켜 활용 할 수 있는 스마트 기술 기반의 안전문제 해결 모델을 구축했다.

 

아울러 동작구만의 단계별 어린이 안전 사업 모델을 정립했다. 무엇보다 ‘스마트 보행로 조성 사업’은 학부모, 주민, 전문가 등이 함께하는 리빙랩(생활실험실), 협의체 등을 운영해 실질적인 주민참여를 통한 도시 문제해결 네트워크를 확립했다.

 

이창우 구청장은 “‘스마트 보행로 조성 사업’이 어린이 교통 안전 문제를 해결하는데 우수한 성과를 내 장관상까지 받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서비스를 발굴해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