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우리동네가게 무료 온라인광고 서비스’ 운영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9 17:27:46
  • -
  • +
  • 인쇄
지역 상인들의 홍보비 부담 완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기대
▲ [출처=동작구청]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오는 12월까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중·소상공인을 돕고자 ‘우리동네가게 무료 온라인광고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우리동네가게 무료 온라인광고 서비스’는 점포의 영업 활성화를 위한 광고 등 투자에 경제적 부담을 느끼는 지역 상인들에게 무료로 온라인 광고공간을 제공해 매출 이익에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구는 보도, 지역방송 광고, 유인물 제작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중·소상공인들에게 서비스 이용을 홍보해 왔으며 현재 무료광고 이용 업소는 총 4,300여개에 달한다.

신청을 원하는 중·소상공인은 ▶업종 ▶동명·상권 ▶전화번호 ▶점포 소개 ▶가격 정보 등이 명시된 홍보문안을 작성해 구 홈페이지 ‘우리동네가게 무료광고신청’란에 등록하면 된다.

접수된 광고 홍보문안은 부서 검토를 거쳐 사진과 함께 ‘우리동네가게 홍보게시판’에 게재되며,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주민들에게 점포를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이밖에도 구는 ‘착한 임대인 운동’과 ‘범구민 착한 소비운동’도 펼치고 있다.

‘착한 임대인 운동’ 추진으로 현재까지 건물주 1076명이 동참해 2526개 점포의 임차인들이 월세 감면 혜택을 받았으며,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 건물주에게는 구 차원에서 ‘찾아가는 안전점검’, ‘간판개선’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범구민 착한 소비운동’의 일환으로 민·관·학이 함께 하는 소비촉진 이벤트, 전통시장 이용 확대 등 지역상권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유섭 가로행정과장은 “이번 무료 온라인광고 서비스를 통해 코로나19로 위기를 맞은 지역 내 중·소상공인들을 돕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