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일반·휴게 음식점 5천976개소 방역수칙 집중 홍보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7 17:46:20
  • -
  • +
  • 인쇄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 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 지켜야
▲ [출처=관악구청]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집중 방역주간' 중 방역 및 홍보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집중 방역 활동을 통해 주민의 일상과 밀접한 생활 현장에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구는 7일과 8일, 양일간 직원 및 식품위생감시원 450명이 일반·휴게 음식점에 대해 방역수칙 집중 홍보를 시행한다.

집중 홍보 대상은 관내 일반음식점 4천630개소와 휴게음식점 1천346개소이며 특히 종업원 및 이용자 마스크 착용을 중점적으로 홍보하고 개정된 방역지침 안내문과 출입구 부착용 '마스크 착용 안내 스티커'를 배부·부착할 예정이다.

또한 ▶운영 형태 ▶음식점 규모 ▶음식 제공 형태 ▶주류 판매 여부 ▶환기 가능 여부 등 유형별 핵심수칙 자가 점검표를 배부하고 업소별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철저한 자가 점검을 유도할 계획이다.

더불어 구는 지난 3일에 이어 7일 오전 박준희 구청장을 비롯한 직원, 통장 등 850여 명이 참여해 코로나19 개인 방역수칙 준수 유도를 위한 캠페인을 실시했다.

캠페인은 관내 지하철역 입구와 거점 버스정류장 등 50여 개소에서 펼쳐졌으며 주민들의 이동이 많은 출근 시간을 이용해 오전 8시부터 약 한 시간가량 진행됐다.

박준희 구청장과 참여자들은 간격을 유지하며 별도로 제작한 피켓을 통해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 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꼭 지켜 주라고 당부했다.

박 구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 예방을 위한 주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꼭 필요하다"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 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고 코로나19가 지역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