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부금융협회 회장 선거 방식 의문점 제기

열린의정뉴스 / 기사승인 : 2021-02-18 18:00:44
  • -
  • +
  • 인쇄
비상식적인 회장 선출 방식 불만
▲ [출처=한국대부금융협회]
[열린의정뉴스 = 열린의정뉴스] 대부업체들을 대변하는 한국대부금융협회의 협회장 인선에서 업계 일각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지난달 27일 이사회에서 현직 회장이 회장 후보로 선출하면서 부터다.

이사회에서 회장 후보 추천 안건을 표결에 부친 결과 현재 회장의 찬성표를 포함해 가부가 5:5로 나왔다. 가부동수인 경우 이사회 의장이 결정한다며 의장인 현재 회장이 가결을 선포한 것이다.

한국대부금융협회 정관에 따르면 협회장 인선의 모든 권한은 이사회에 있다. 이사들이 후보자를 추천해 논의하고 복수의 후보자가 거론되면 다수결을 통해 단일 후보를 결정한다. 이후 총회를 거쳐 최종 확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은행연합회와 여신금융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등 주요 금융협회들이 회장추천위원회(회추위)를 구성해 선임 절차를 진행하는 것과는 크게 다르다.

대부업체의 모 대표는 "현행 협회장 선임 과정에 외부인사가 접근하기 어려운 구조"이고 "추천권이 있는 이사와 친분이 있다고 해도 전체 이사들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협회장이 연임을 마음먹으면 이를 견제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대부업체 대표는 “이번 총회에서는 차기 회장 및 임원을 선임하는 특별한 의안이 있는데, 법도 정관도 안중에 없이 일방적 밀어붙이기로 현 회장이 이사회에서 결정하고 본인이 3번째 회장을 맡는다는 의안임에도 찬·반 의사조차 표시할 수도 없는 백지위임장을 받겠다는 것이다. 더 가관인 것은 누가 회장 후보인지도 통지하지 않고서 무조건 위임해 달라는 것으로 특히, 대리인을 백지로 둔 위임장이 제출되면 누구를 대리인으로 기입해 의결권을 행사할지는 삼척동자도 알 것이다”라고 밝혔다.

문제는 이런 식으로 이사회가 결의하고 나면 사실 총회란 것은 무의미하다는 것이다

과거에도 총회에서는 위임장을 회원들로부터 받아 회장이 자신을 뽑는 의안에서 의결권을 행사해 왔다. 말이 위임장이지 의안에 대해 찬반 의견을 표시한 것도 아니고 그저 모든 것을 위임한다는 백지위임장인 것이다.

현재 대부업계는 법정 최고금리가 하락하면서 업계 자체가 고사할 수 있다는 위기감에 휩싸여 있다. 금융당국은 올해 하반기부터 법정 최고금리를 연 24%에서 연 20%로 인하하기로 했다. 2018년 법정 최고금리가 27.9%에서 24%로 인하되면서 조달금리(차입금리)가 높은 중소형 대부업체들은 타격을 받기 시작했다. 법정 최고금리를 받아도 수익을 내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한국대부금융협회는 내부 뿐 만 아니라 외부에서 능력 있는 인사가 많이 공모할 수 있는 제도와 업계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협회 회장을 선출해서 어려운 시기에 슬기롭게 대처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