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서초 효도정책 고령친화도시 국제 인증 받아!

김진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0 18:32:53
  • -
  • +
  • 인쇄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 네트워크」에 가입 승인
▲ 조은희 서초구청장[출처=서초구청]
[열린의정뉴스 = 김진성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Global Network of Age-friendly Cities and Communities)에 가입 승인을 받았다.“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는 WHO가 2007년부터 전 세계적으로 추진한 프로젝트로 노인이 건강하고 활력 있는 사회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정책 및 인프라·서비스 등이 갖춰진 도시를 지향한다. 현재 미국 뉴욕 및 영국 런던 등의 해외 주요 도시가 가입되어 있으며, 어르신지원 프로그램과 사회참여 현황, 향후 글로벌 네트워크 기여계획 등을 종합 심사하여 최종 승인된다.

그 간 구는 향후 급속하게 진행될 고령화 및 그에 따른 지역사회의 변화에 대비해 선제적인 준비를 해왔다. 현재 구의 관내 65세 이상 어르신 인구는 전체 인구의 13.3%로 서울시 15%에 비해서 오히려 낮은 편이지만 구는 지역사회의 변화에 대해 작은 부분도 간과하지 않고, 더 꼼꼼히 준비해왔다.

앞을 내다보는 서초의 어르신 정책들은 ‘전국 표준’을 선도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으로 서초가 시작해 전국을 이끈 ‘스마트시니어사업’을 들 수 있다. 구는 빠르게 변하는 IT 기술환경에 어르신들이 소외되지 않도록‘스마트 시니어 IT체험존’5곳을 설치하여 로봇과 함께 하는 치매예방(뇌튼튼교실), 유튜버 양성 교육, 가상현실(VR)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전국 최초로 키오스크 교육 콘텐츠를 자체 개발해 실 생활에 필요한 메뉴주문, 티켓발권 및 예약 등 디지털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또한 100세 시대 패러다임의 변화에 발맞춰 신개념 어르신 전용 복합공간 ‘느티나무쉼터’도 조성하였다. 신노년층까지 포함한 어르신들의 문화, 여가, 건강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여‘효도센터’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노후된 경로당은 내외부 시설개선과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열린경로당으로 탈바꿈했다. 각 어르신시설까지 이동은‘효도버스’가 돕고 있다.

치매 및 대사증후군 등 어르신들의 만성질환도 동네 가까이에서 꼼꼼히 챙겼다. 총 33명의 효도간호사가 각 가정으로 직접 나가 혈압 및 혈당관리 등 어르신 건강관리를 하고 있고, 경로당에서는 시각장애인들의 효도안마서비스가 어르신들의 통증완화를 도왔다. 2017년 전국 최초 치매환자 맞춤형 모델하우스인 치매안심하우스가 설치된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진단에서 정밀검사까지 치매걱정을 덜어드리고 있다. 한편 구는 다양한 세대에 열린 노인요양원, 보건지소, 도서관, 체육시설 등이 위치한 “서초형 복합복지타운” 조성도 꼼꼼히 준비하고 있다.

향후 구는 ‘나이 들어가는 것이 즐거운 서초’ 를 비전으로 어르신이 살기 좋은 서초를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작년 2월 제정된‘고령친화도시 조성에 대한 조례’를 기반으로‘고령친화도조사’및‘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학술연구’의 결과를 바탕으로 총 8개분야 22개 세부목표로 구성된 3개년 실행계획을 수립하였다. 무장애(BF) 환경조성, 보행장애 개선, 고령친화주택 확대, 사회활동 기회 확대, 세대 간 교류확대, 어르신 맞춤형 일자리 개발, 디지털 소외 계층예방교육, 건강서비스 및 지역돌봄 체계 강화 등의 과제들이 추진 될 예정이다. 실행계획의 우선 순위 선정부터 사업 시행까지“주민과의 소통행정”을 기반으로 주민들이 실 생활에서 체감 할 수 있는 정책들로 추진될 예정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그 동안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서초구가 WHO로부터도 인정을 받았다. 앞으로도 어르신과 주민 모두가 살기 좋은 고령친화도시 서초를 위해 더욱 노력 하겠다” 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열린의정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